신용불량자대출가능한곳

신용불량자대출가능한곳

신용불량자대출가능한곳

신용불량자대출가능한곳

신용불량자대출가능한곳락하지 않는군. 정 심사를 받고 싶은 마음이 있다면 신청서나 한 번 작성해보게.” 라일리가 가볍게 손짓을 하자 구석에 서 있던 근위기사 한 명이 다가왔다.
그는 손에 들고 있던 심사신청서를 미첼에게 내밀었다.
그의 투구가리개 사이에서 안됐다는 눈빛이 흘러나왔다.
라일리의 눈밖에 났으니 이미 탈락된 것이나 다름없다는 생각에 그는 성의 없이 설명을 마쳤다.
“대충 알아서 기재하시오.” 이를 앙 다문 미첼은 신청서를 작성하기 시작했다.
기재란을 하나도 빠짐 없이 채워 넣은 미첼은 잘못된 부분이 없는지 다시 한 번 확인했다. 신용불량자대출가능한곳

“여기 있소.” 미첼이 내민 신청서를 받아든 근위기사는 그것을 라일리에게 전해 주었다.

순간 미첼의 눈동자에 분노의 빛이 솟구쳤다.
신청서를 받아든 라일리가 보지도 않고 그것을 좍좍 찢어버렸기 때문이었다.
‘이익.’ 아래로 늘어뜨린 주먹이 꽉 움켜쥔 채 부들부들 떨렸다.
신용불량자대출가능한곳
금방이라도 폭발할 것 같아 보였는지 구석에 있는 근위 기사들이 일제히 미첼에게로 다가왔다.

당일대출
긴급생활자금대출
보증금대출
개인돈빌려드립니다
중고차담보대출

“경고하건 데 경거망동할 생각 따윈 하지 마시오.” 근위 기사들이 빈틈없이 앞을 가로막은 것을 확인한 라일리는 느물거리는 음성으로 내뱉었다.

“심사에서 통과되었는지를 알고 싶다면 내일 이맘때쯤 다시 찾아오게. 그 때 심사 여부를 통보해 주겠네.” 신청서를 찢어버린 뒤 심사여부를 알아보러 다시 오라니 미첼로써는 정말 기가 막힐 노릇이 아닐 수 없었다.
미첼은 핏발선 눈빛을 희번덕거리며 몸을 일으켰다.
그의 귀로 라일리의 이죽거림이 계속해서 들려왔다.
신용불량자대출가능한곳
“참고로 얘기하지만 심사참가 여부는 전적으로 내 관할 하에 있네. 그러니 행여나 요행 따위는 바라지 않기를 권유하는 바이네.” 모멸감 때문에 미첼은 몸을 가늘게 떨었다.
왜 이곳을 찾아왔는가 하는 회의가 뇌리 속에 밀려들었다.
급기야 눈에서 눈물이 흐르기 시작했다.
뜨거운 눈물이 미첼의 턱을 타고 줄줄 흘러내렸다.
이후 미첼은 궁성을 나설 때까지 한 마디도 하지 않았다.
미첼이 파라다이스 여관에 들어선 것은 그로부터 한참이 지난 다음이었다.
미첼은 술에 떡이 된 모습으로 비틀거리며 여관에 들어섰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