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인돈빌리는곳

개인돈빌리는곳

개인돈빌리는곳

개인돈빌리는곳

개인돈빌리는곳”데이몬?” “맞소. 오늘은 데이몬 님과 함께 자도록 해요.” 이불을 끌어다 덮어준 카심은 부드러운 눈빛으로 미첼을 쳐다보았다.
“무슨 일이 있었는지는 모르겠지만 한 가지만 기억하시오. 당신에겐 동료들이 있다는 사실 말이오.” “도, 동료?” “그렇소. 우린 이미 당신을 진정한 동료로 생각하고 있소.” 말을 마친 카심은 계속해서 동료란 말을 되뇌이는 미첼을 두고 방을 나섰다.
그러나 미첼은 쉽사리 잠들지 않았다.
한참동안 뭔가를 골똘히 생각하던 미첼은 비틀거리며 침대에서 일어나더니 데이몬에게 다가갔다.
잠시 망설이던 미첼은 나지막이 데이몬을 불렀다. 개인돈빌리는곳

“데, 데이몬.” “듣고 있어. 말해” 뜻밖에도 데이몬의 대답은 바로 터져 나왔다.

자고 있지 않았던 모양이었다.
“아, 안 잤소?” “빌어먹을……. 드래곤 녀석이 사흘동안 날 못 자게 하더니 이번에는 네 녀석까지 술 주정을 해서 내 수면을 방해하는군.” 데이몬은 나지막이 욕설을 퍼부으며 몸을 일으켰다.
“미, 미안하오.” “미안할 건 없어. 원래 나이를 먹으면 잠이 없어지니까……. 그래 무슨 일 때문에 그렇게 술을 퍼먹었나?” “나, 난.” 뭔가를 말하고 싶은 듯 보였지만 혀가 꼬부라진 탓인지 말이 제대로 나오지 않았다.
개인돈빌리는곳
그 모습을 본 데이몬은 눈살을 찌푸렸다.

청년대출
월변대출
직장인신불자대출
직장인일수대출
무직자소액대출

“술에서 깨게 해 줄까?” 대답도 하지 못하고 고개만 끄덕이던 미첼을 본 데이몬은 한숨을 내쉬며 마나를 재배열했다.

마법이 구현되자 미첼은 순식간에 정신을 차렸다.
몸 속의 알콜 기운이 순식간에 날아가 버린 것이다.
비록 완전히 깬 것은 아니었지만 듣고 말하는데 아무런 문제가 없었다.
개인돈빌리는곳
제 정신이 든 미첼은 계면쩍은 표정을 지었다.
“미, 미안합니다.
하도 울적해서…….” “근위기사가 되겠다며 기세 좋게 나간 녀석이 왜 곤드레가 되어 들어온 거야? 도대체 무슨 일이 있었기에 용병단에 다시 들어오겠다고 하는 거지?” 카심과의 사이에서 오간 얘기를 모두 알고 있는 것을 보니 벌써 오래 전부터 깨어있었던 것 같았다.
“근위기사가 되는데 무슨 문제가 있었나?” 순식간에 어두워진 미첼의 안색을 본 데이몬은 그